한국 도자기의 역사
Home / Uncategorized / 한국 도자기의 역사
한국 도자기의 역사

한국인들은 꽤 오래 전에 7000 에서 석기를 사용했습니다. 옛날부터 그들은 1300 섭씨 온도의 강도로 진흙을 종료하여 토기를 만드는 데 사용. 그들은 흥미롭고 독특하고 멋진 도자기를 만들었습니다. 그들은 중국과 광범위하게 교환하고 청자의 생산 능력을 받아 들였습니다.

한국 도자기 때문에 큰 일반 태도의 견고하고 살아있다. 한국 도예가들은 자연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고 그 조각처럼 보였습니다. 그래서 그들은 그들의 제품에 특징적인 터치를주고 산의 깊은 구멍에 살고 꾸밈을위한 자유주의 전략과 기본 톤을 포함 진흙 도자기를 만들기 전에.

한국 도자기는 세 가지 영역에 집중해운대고구려 될 수 있습니다. 한국 예술사의 토대를 제시하는 이 세 가지 영역도 마찬가지로 이 시기에 석기의 삶의 방식을 반영한다. 이 세 영역은 신라,고구려,조선입니다. 한국의 도공들은 거친 가족 제품뿐만 아니라 최고 인물,문지기,조랑말,영주의 무덤에서 죽은 자의 호위의 예외적으로 복잡한 조각뿐만 아니라 명예를 만들었습니다.

1. 신라 시대(668~935)의 한국 토기-석기는 함께 가져온 신라 시대의 시간에 다양성,계획 및 개요가 평범했습니다. 청자는 근본적인 생산이었다. 14 세기 바케 야 도자기 제품에 비트에 의해 비트 활기찬 얼룩을 가지고 만든. 이들은 뿌리깊은 세련된 흙으로 구성되었습니다. 바케 야 제품은 장석으로 고정되었으며 예외적으로 거대하고 새로운 오븐에서 신중하게 종료되었습니다. 박자 제품은 조선 행정부가 운전하기 위해 올 때까지 대단히 번영했습니다.

2. 고구려 시대(918~1392)의 한국 토기-이 시대에는 아마도 한국에서 가장 제한된 규모의 도자기 작품이 완성되었을 것입니다. 이 시대에 도공은 엽상 계획,키 프렛,수학적 모양,곡선 보드,적응 된 물고기 및 벌레를 만들었으며,이 때부터 에칭 된 계획을 활용하기 시작했습니다. 활용 코팅,청자의 다양한 음영이었다. 석기 및 용량 제품의 경우 어둡고 흙 같은 색의 코트를 사용했습니다.

3. 조선 행정부의 한국 토기(1392~1910)-한국 석기의 화려한 시대로 알려진 경향이 있습니다. 일반적으로 만들어진 한국 도자기와 석기는 무역을 위해 엄청난 사업 규모로 전달되었습니다. 토기의 성격도 마찬가지로 크게 향상되었습니다. 그들은 도자기의 그들의 더 나은 범위를 개발에 중국 명나라를 따라 그리고 그들은 중국 제품에 특정 각도에서 비교. 용량 도자기,청자,백자 유사했다 단지 중 코팅 무시할 품종,계획 또는 무게. 명나라 충격은 코발트 블루 코팅을 이용하여 청색 및 백색 물질에서 추가로 느껴졌다.

명나라 행정부의 몰락 이후 수많은 중국 도공이 한국으로 이주하여 단순화하고 덜 장식 된 제품을 좋아하는 한국 도공이 처분 한 독특한 구조의 아름답고 활기찬 도자기를 가져 왔습니다.

한국은 토기의 대부분을 일본과 주로 부산 지역에서 거래했습니다. 등반 오븐은 상당한 수준으로 거래되었습니다.

거래를 통해 제품의 두 가지 방법이 있었다 도공의 예상 마이그레이션 또는 공격과 석기 강도의 방법에 의해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